한달 만에 '사자' 전환한 연기금… 매도 브레이크 걸렸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6일 코스피 지수는 4.29포인트(0.13%) 오른 3198.62로, 코스닥은 7.72포인트(0.76%) 오른 1021.62로 장을 마감했다./사진=뉴스1
지난 16일 코스피 지수는 4.29포인트(0.13%) 오른 3198.62로, 코스닥은 7.72포인트(0.76%) 오른 1021.62로 장을 마감했다./사진=뉴스1
국민연금을 포함한 연기금이 23거래일 만에 국내 주식을 사들였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연기금은 코스피 시장에서 504억원을 순매수했다. 연기금의 순매수는 지난달 16일 이후 약 한달만이다. 올해 들어서는 딱 이틀만 순매수고 전날 4000억원 넘게 순매도했다.

전날 연기금은 삼성바이오로직스(206억원), 삼성물산(156억원), 넷마블(137억원), 카카오(132억원), LG화학(99억원), 한화솔루션(91억원), 삼성SDI(69억원), 현대건설(66억원), 한국조선해양(63억원), OCI(63억원) 등 중대형주를 중심으로 순매수에 나섰다.

올해 들어 지난 15일까지 연기금은 17조9065억원 규모의 주식을 내다 팔았다. 22일간 순매도를 지속하던 지난 한달간 순매도 규모는 3조4762억원 수준이다. 이 기간 연기금은 삼성전자(1조4885억원), SK하이닉스(4224억원), 네이버(3167억원), 엔씨소프트(1938억원), 우리금융지주(1496억원) 등을 매도했다.

연기금의 매도세가 장기화되는 동안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5조6764억원과 6246억원을 순매수하며 증시를 떠받쳤다. 그 중에서도 외국인의 순매수 전환으로 코스피 지수가 종가 기준 3200선 돌파를 이틀 연속 시도했다. 

연기금의 대장 격인 국민연금기금이 지난 9일 국내주식비중 SAA 허용범위를 1%포인트 확대하기로 한 이후 증권가 안팎에서는 연기금의 추세적인 매도세가 꺾일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이 있었다.

국민연금의 올해 말 국내주식 목표비중은 16.8%이고 여기에 SAA 허용범위 ±3%를 적용하면 최대 19.8%까지 국내주식을 보유할 수 있다.

증권가는 국민연금기금이 연내 매도해야 할 국내 주식이 19조원 수준에서 6조원 수준으로 축소됐다고 보고 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