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정우, KPGA투어 2021시즌 개막전 2R 단독 선두…공동 2위와 4타 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함정우가 16일 강원도 문막 오크벨리CC에서 열린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2라운드 18번 홀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하고 있다. (KPGA 제공) 2021.4.16/뉴스1
함정우가 16일 강원도 문막 오크벨리CC에서 열린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2라운드 18번 홀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하고 있다. (KPGA 제공) 2021.4.16/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함정우(27·SK텔레콤)가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2021시즌 개막전 둘째 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함정우는 16일 강원도 원주의 오크밸리 컨트리클럽 오크·메이플코스(파72·7121야드)에서 열린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총상금 7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함정우는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로 리더보드 최상단에 자리했다.

함정우는 2018년 신인상을 수상하고, 2019년 SK텔레콤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출전한 10개 대회 중 2개 대회에서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렸지만 우승을 놓쳤다. 올해는 첫 대회부터 선두권에서 경쟁하며 통산 2번째 우승을 노린다.

2라운드를 10번홀(파4)에서 시작한 함정우는 11번홀(파4)과 12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이후 파 행진을 펼치며 전반 라운드에서만 2타를 줄였다.

후반 라운드는 더욱 뜨거웠다. 1번홀(파4)부터 4번홀(파5)까지 4연속 버디에 성공했다. 6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7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기도 했다.

그러나 함정우는 흔들리지 않고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함정우는 2라운드 후 "전반에 2타를 줄이면서 '오늘 뭔가 되겠다' 싶었는데 후반 4개홀 연속 버디를 해 스스로도 놀라웠다"고 웃으며 소감을 밝혔다.

남은 라운드에 대해서는 "우승자는 하늘이 점 찍어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내 플레이에만 집중할 것이고, 찬스가 오면 과감하게 플레이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019년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했던 문경준(39·휴셈)은 이날 3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선두 함정우와는 4타 차.

지난 시즌 '군산CC오픈'에서 우승, KPGA 코리안투어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18세 21일), KPGA 입회 후 최단 기간 우승(109일) 기록을 달성한 김주형(19?CJ대한통운)은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공동 7위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대상과 상금왕을 차지한 김태훈(36?비즈플레이) 1언더파 143타로 공동 24위, '디펜딩 챔피언 이태훈(31?DB손해보험)은 2오버파 146타로 공동 53위로 컷 통과에 성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