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경성환 "나 벌받나 봐" 울컥…최여진과 별거 시작(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경성환이 최여진과 별거를 시작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차선혁(경성환 분)은 계속해서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만 생각했고, 아내 오하라(최여진 분)의 히스테리에 잠시 떨어져 지내기로 했다.

이날 황가흔은 차선혁이 다가오자 냉정하게 선을 그었다. 오하준(이상보 분)에게 오해 살 일은 더이상 하지 말아 달라고 하자, 차선혁은 오하준과의 관계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늘 당신이 걱정돼서 그렇다. 황가흔씨 다 받아줄 수 있는 사람이 오전무님이라고 확신할 수 있냐"라고 물었다.

차선혁은 또 "별이한테 자장가 불러줄 때 마음이 너무 아팠다. 뭔지는 모르겠는데 난 자꾸 내가 황가흔씨한테 상처준 그 남자가 되는 것 같다. 당신은 왜 자꾸 도망치려 하냐"라고 말했다. 결국 황가흔은 "제발 그만해라. 난 당신 죽은 첫사랑이 아니다. 고은조씨가 아니다"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 가운데 오하준은 황가흔의 행동을 떠올렸다. 그는 "차선혁 보여주려던 거였다. 진짜 나랑 사귀려는 게 아니었다. 차선혁 화나게 하려고 위장 연애를 하려 했던 것"이라며 황가흔의 진심을 뒤늦게 알아챘다.

황가흔은 차보미(이혜란 분)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차선혁이 너무 밉다며 눈물을 보였다. "어떻게 그래? 나 죽으면 따라 죽겠다고 해놓고 다른 사람도 아니고 어떻게 오하라랑 그럴 수가 있어?"라고 서운한 감정을 내비쳤다. 이에 차보미는 "오빠 너 따라 죽으려고 한 거 맞아. 너 그렇게 되고 우리 오빠 힘들었다. 훈이 안 생겼으면 오빠 진짜 잘못됐을 지도 몰라"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황가흔은 "네 오빠 나한테는 고은조를 버린 남자일 뿐이야"라고 생각을 밝혔다.

오하라는 영화 촬영으로 받은 스트레스를 아들 차훈(장선율 분)에게 풀었다. 그는 아들이 울자 "제발 그만 울어. 울지 좀 마! 꼴보기 싫으니까 그만 좀 울라고!"라고 소리쳤다. 차훈은 아빠 차선혁이 등장하자 "엄마가 훈이 보기 싫대. 엄마 무섭다"라며 울었다.

오하라는 엄마 금은화(경숙 분)에게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나 훈이 얼굴을 똑바로 못 보겠다. 훈이 좀 안 보게 해 달라고, 제발"이라고 소리쳤다. 자신이 고은조 아이를 죽여서 든 죄책감이었다. 결국에는 오하라의 행동 때문에 이들 부부는 별거를 시작했다.

차선혁은 아들을 데리고 본가로 들어갔다. 당분간 여기서 지내겠다는 말에 엄마 윤초심(이미영 분)은 "너네 지금 별거하는 거냐"라며 걱정했다. 차보미는 "잘됐네. 오빠 이참에 하라랑 사는 거 잘 좀 생각해 봐"라고 대놓고 얘기했다.

이후 차선혁은 차보미에게만 진심을 털어놨다. 황가흔을 보면 매일 고은조가 생각난다며 "너무 닮았다. 설명이 잘 안되는데 은조가 그 안에 있는 것 같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은조한테 벌받나 봐"라며 울컥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3.63상승 46.4311:41 05/10
  • 코스닥 : 989.22상승 10.9211:41 05/10
  • 원달러 : 1115.10하락 6.211:41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1:41 05/10
  • 금 : 65.90하락 1.2711:41 05/10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