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김광규, 아파트 바라보며 후회막심…"저걸 샀어야 했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나 혼자 산다' 배우 김광규가 과거 아파트를 사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광규가 마마무의 화사를 만나 새로운 '케미'를 뽐냈다.

특히 김광규는 화사의 차를 타고 이동하면서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들어서자 한 아파트를 유심히 바라봤다. 그는 이내 "저 아파트가 6억일 때 샀어야 했는데"라면서 후회했다.

하지만 이를 듣던 화사는 '6억'을 '유복'으로 잘못 알아들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화사는 김광규를 향해 "유복이 뭐냐"라고 자꾸 물어봐 웃음을 샀다.

이후 김광규는 "유복이 아니라 6억을 말한 것"이라며 "그 6억 아파트가 지금 20억 됐다"라고 말했다. 화사는 "진짜냐"라며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광규는 영상을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들을 향해 "요즘은 뭐 기승전'부동산' 아닙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