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소자와 유착 의혹' 교도관 직무배제…법무부 "징계 검토"

고급선물 받고 수차례 특혜 제공 정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법무부는 춘천교도소에서 재소자와 '유착 의혹'이 제기된 교도관 A씨를 직무배제하고 징계청구를 검토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A씨는 재소자 B씨로부터 고급 선물을 수차례 받고 특혜를 제공한 의혹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은 감찰을 통해 유착 정황을 확인한 뒤 A씨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유착의혹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어 직무배제했다"며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교도소 내 교도관과 재소자 사이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강원 원주교도소에선 한 재소자가 해외에서 마약성 진통제로 분류되는 약품을 들여와 다른 재소자에게 돈을 받고 판매했고 교도관은 이를 묵인하거나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법무부는 해당 재소자를 경찰에 수사의뢰했고 서울지방교정청에 정식조사도 지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