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위 못 올리고 케인은 발목 부상…잃은 게 많은 토트넘

토트넘, 에버턴과 2-2 무승부 케인은 발목 부상으로 교체 아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리 케인은 2골을 넣었지만 부상으로 교체됐다. © AFP=뉴스1
해리 케인은 2골을 넣었지만 부상으로 교체됐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한 경기에서 많은 걸 잃었다. 상위권 진입을 위해 꼭 필요했던 승부처에서 승점 3점을 얻지 못했고, 간판 공격수 해리 케인마저 발목 부상으로 교체됐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토트넘은 14승8무10패(승점 50)로 7위를 유지했다.

경기 전까지 14승7무10패(승점 49)를 기록 중이던 토트넘은 상위권 진입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을 위해선 4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16승7무8패·승점 55)와의 격차를 줄여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승점 3점이 절실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토트넘은 승부처에서 치고 나가지 못했다.

토트넘은 3-4-1-2의 새로운 포메이션을 통해 수비 안정화에 힘쓰고자 했지만, 2골이나 허용하며 이 변화마저 효과를 얻지 못했다. 결국 6경기만을 남겨 놓은 상황에서 4위 진입 가능성은 점점 더 낮아졌다.

뿐 아니다. 후반 막판 간판 공격수 케인이 부상을 당했다. 케인은 착지 과정서 발목이 뒤틀리는 부상을 당했다. 케인은 남은 1~2분도 소화하지 못한 채 델레 알리와 교체됐다.

토트넘은 이 경기에서도 에버턴에 밀리는 힘겨운 경기를 했으나, 케인이 고군분투한 덕에 2골을 넣고 승점 1점이라도 얻을 수 있었다. 따라서 케인의 결장이 장기화될 경우 큰 타격이 예상된다.

무승부에 더해 케인까지 쓰러져 속이 탈 수밖에 없는 토트넘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