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S&P500 지수 이틀 연속 동반 사상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증시가 일제히 올랐다.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이틀 연속 동반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강력한 경제지표와 은행 실적이 미국 경제의 반등 추세의 신호로 읽혔다.

◇다우-S&P500 이틀째 동반 사상 최고

16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164.68포인트(0.48%) 상승한 3만4200.67를 기록했다. S&P500은 15.05포인트(0.36%) 뛴 4185.47로 체결됐다.

다우와 S&P500은 이틀 연속 동반 사상 최고가를 다시 썼다. 이번주 S&P는 3거래일 동안 신고가를 경신했고 다우는 이틀 연속 신고점을 찍었다.

나스닥 지수는 13.58포인트(0.10%) 오른 1만4052.34로 거래를 마쳤다.

이번주 다우는 1.19%, S&P는 1.38%, 나스닥 1.1% 상승했다. 주간으로 다우와 S&P500 지수는 4주 연속 올랐다. 나스닥은 3주째 상승했고, 지난 2월 12일 기록했던 사상 최고에서 1%를 남겨 놓았다.

◇소비자심리 1년래 최고

이날 증시는 잇단 지표와 실적 호재의 부양을 받았다. 미시간대의 소비자심리지수는 3월 84.9에서 4월 86.5로 올라 1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전날 나온 소매 판매는 에상을 크게 웃돌며 10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늘었다.

투자 신뢰도는 격앙됐다. 월가 공포를 보여주는 변동성지수는 14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이어갔다.

모건스탠리는 6대 은행들 중 마지막으로 호실적을 공개했는데, 분기 순이익이 150% 뛰었다. 하지만 모건스탠리는 한국계 헤지펀드 매니저 빌황(한국명: 황성국)이 운영하는 가족회사 아케고스 파산에 노출된 손실이 10억달러라고 밝히면서 주가는 2.76% 내렸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2개는 내리고 9개는 올랐다. 에너지 0.9%, 기술 0.03%씩 하락했고 소재 1.18%, 전력수도 0.81%, 헬스 0.75%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웰스파고의 아자르 이크발 계량경제학자는 "역대급 재정부양, 개선되는 공공보건과 더불어 커진 야성적 충동이 앞으로 몇 개월 동안 경제활동을 더 왕성하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