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LDS 주사기서 이물 발견…당국 "70만개 수거 중"

16일까지 63만개 수거…50만개 이미 AZ백신 접종 사용 "피해 사례 보고 없어…업체 현장지도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주사기에 분주하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2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주사기에 분주하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 '최소잔여형(LDS)' 주사기에 섬유질로 보이는 이물이 발견돼 해당 주사기 70만개를 수거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이 날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주사기 내 이물이 발견된 21건의 신고가 있어 교환을 위해 해당 LDS주사기 제조사가 선제적으로 수거 조치를 하는 중"이라고 밝혔다.수거 예정 물량은 70만개로, 16일 기준 약 63만개의 수거가 완료된 상황이다.

LDS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 물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이 거의 없도록 만든 특수한 제품이다. 국내에서는 신아양행과 두원메디텍이 LDS를 만들고 있다.

질병청은 앞서 두원메디텍 제품 2750만개, 신아양행 제품 1250만개 등 총 4000만개를 계약했다. 이번에 이물신고가 발생한 주사기는 두원메디텍 제품으로, 50만개 주사기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위해 사용됐다. 질병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주사기 사용으로 인한 피해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향후 대책에 대해 "LDS 주사기 품질 관리를 위해 업체 현장지도 및 제품 기술지원을 지속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했다.

배경택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16일 브리핑에서 "이물질이나 눈금 불량 등의 위험이 나타나지 않도록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다"며 "(불량 있는 주사기를) 배송하는 데 있어서 문제가 없는지 다시 한번 챙겨 이런 문제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