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박태환 vs 백호, 야생미 넘치는 신경전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정글의 법칙-봄' © 뉴스1
SBS '정글의 법칙-봄'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정글의 법칙' 박태환과 백호가 신경전을 벌인다.

17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봄'에서는 제주도 탐사에 나선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병만족은 최근 봄이 가장 먼저 찾아오는 제주도의 지상과 바다를 넘나들며 '봄 탐사'에 나섰다. '정글의 법칙-봄'은 '제주의 허파' 곶자왈을 거점으로 '유네스코 3관왕' 제주도의 알려지지 않은 자연을 주제로 특별한 생존기를 선보인다.

백호는 2년 만에 정글 귀환을 앞두고 "운동 열심히 하며 복근까지 준비했다"라고 여유를 보였다. 이어 "제주도 출신"이라 밝히며 "생존지가 고향이라 마음 편하게 왔다"라고 자신감 넘치는 출사표를 던졌다.

또한 박태환은 "입으로 생선 잡는 박태환입니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괜히 금메달 땄겠습니까"라고 자기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글은 이제 가족이다"라고 말하며 '프로 정글러'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번 탐사의 '봄 미션' 중 하나인 제주 바닷 속에 산다는 닭새우, 일명 '크레이피시' 박제가 공개되자 병만족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국내 편에서는 최초로 '닭새우' 사냥에 도전하게 됐고 제주도에서 나고 자란 백호도 생소해하며 "제주도에서도 이게 잡히냐?"라고 재차 확인했다.

정글 3회차 출연인 박태환은 "한 번도 못 잡았다"라며 이번엔 꼭 잡고 싶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이에 백호는 "저희는 잡았는데"라고 귀여운 허세를 부리며 박태환을 도발해 두 남자의 은근한 대결 구도가 형성되기도 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55분에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