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기모란, '중국발 입국금지' 반대한 인물…靑 임명 철회해야"

기모란, 김어준 방송서 "코로나19 확산은 광복절 집회 탓" 야당 "정부 옹호하려 궤변 늘어놔…자질 의심·정치 편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6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수석 및 비서관급 정무직 인사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4.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6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수석 및 비서관급 정무직 인사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4.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방역기획관에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내정한 것에 대해 "전문가의 자질이 의심되고,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며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황규한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17일 논평에서 "기 교수는 초기대응에 분수령이 될 수 있었던 '중국발 입국금지'를 반대했고, 김어준씨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무런 근거 없이 "코로나19 확산은 광복절 집회 때문"이라며 진영논리를 보여준 인물"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기 교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구매를 급하게 서두를 필요가 없다', '다른 나라에서 먼저 접종하는 게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고마운 것'이라며 백신 확보에 무능한 정부를 일방적으로 옹호하는 궤변을 늘어놨다"며 "기 교수가 방역 업무를 수행한다면, 그 무능의 피해는 국민의 몫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 교수의 남편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갑에 출마한 바 있다"며 "기 기획관 임명은 또 하나의 보은 인사에 지나지 않는 이유"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