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측, 사유리 출연 반대 청원에 "다양한 시선 보여주는 게 방송의 역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사유리/ 사진제공=사유리 인스타그램 © 뉴스1
방송인 사유리/ 사진제공=사유리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자발적 비혼모'로 화제가 된 방송인 사유리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비혼 출산을 장려하는 것 아니냐"라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된 가운데, 강봉규 CP가 입장을 밝혔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을 총괄하고 있는 강봉규 CP는 최근 KBS 시청자청원에 사유리의 출연을 반대한다는 청원글이 게시된 것에 대해 "최근 다양해지는 가족의 형태의 하나로 사유리씨의 가족을 보여주고자 한다"라며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시선을 보여주는 것이 방송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변을 남겼다.

강 CP는 "부모가 되는 것이 꿈이었던 사유리씨는 산부인과에서 '난소 나이가 48세라 자연 임신이 어렵고, 지금 당장 시험관 시술을 하더라도 성공 확률이 높지 않다는 이야기를 듣고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라며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 결혼하는 게 어려웠다'라고 비혼 상태에서 임신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라며 "그녀는 출산 사실을 알리기로 한 것에 대해 '거짓말하는 엄마가 아닌 아이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유리씨는 이제 막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길로 들어섰다"라며 "아들 젠에 대해 알아가며 본인도 함께 성장 중"이라고 했다. 강 CP는 그러면서 "우리나라 한 부모 가구 비율은 7.3%로 급증하고 있으며 한 부모 가구에 대한 관심과 함께 기존 기혼 가구에만 지원되던 가족 정책도 다양한 방향으로 확대되고 있다"라며 "사유리 씨의 가정 역시 이처럼 다양하게 존재하는 가족의 형태 중 하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강 CP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어떤 가족을 미화하는 프로그램이 아닌 가족의 성장을 담담하게 바라보는 프로그램"이라며 "슈퍼맨이 된 사유리씨의 육아 일상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자 한다"라고 했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이 함께 그녀의 선택을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사유리는 외국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은 후, 지난해 11월4일 일본에서 아들 젠을 출산했다. 이후 출산 소식을 직접 알리며 화제를 모았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지난달 23일 사유리의 새 합류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이 사유리의 출연이 '비혼 출산'을 장려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을 내세우면서 사유리의 출연을 반대하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