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 중국대사관, 미·일 정상 대만 문제 언급에 "내정 간섭"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에서 대만해협 평화의 중요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내정 간섭'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은 17일 홈페이지에 올린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대만과 홍콩, 신장은 중국 내정 문제"라며 "동중국해와 남중국해는 중국의 영토주권과 해양권익에 관련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같은 문제는 중국의 근본적 이익과 관련이 있으며 간섭을 용납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미·일 정상 공동성명의 (중국) 관련 언급에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확고히 수호할 것"이라며 "미·일 정상 공동성명의 관련 언급은 정상적인 양자관계 발전의 범위를 완전히 넘어서 제3자의 이익, 지역국가의 상호 이해와 신뢰, 아시아태평양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분열시키고 타국을 겨냥해 '작은 울타리'를 구축하려는 명백한 시도를 자유와 개방으로 포장하는 것은 엄청난 아이러니"라며 "미일의 계획은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고 역내 국가 국민의 의지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했다. 

미국과 일본 정상은 16일(현지시각) 회담을 마친 뒤 공동 성명에서 중국을 겨냥한 다양한 입장을 내놨다. 두 정상은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명기하는 등 1969년 이후 처음 미일 성명에서 대만을 거론했다. 

양국 정상은 중국의 행동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국제질서에 위배되는 중국의 활동에 대한 우려도 공유했다.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불법 해상 활동에도 반대를 표명했다. 홍콩과 신장 지역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공유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