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마침내 징크스 깼다…3전 4기 끝에 첫 '통합 우승'

3년 만에 'V2'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5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1.4.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17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5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1.4.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인천=뉴스1) 이재상 기자 =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3전 4기 끝에 마침내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그 동안 정규리그 1위를 할 때마다 챔피언결정전 우승과 인연이 없었지만 결승전 '징크스'를 깨뜨리며 통산 2번째 챔프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됐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5차전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3승2패의 대한항공은 2017-18시즌 이후 3년 만에 'V2'를 달성했다.

대한항공은 2010-11시즌 25승5패로 처음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김학민은 당시 정규리그 MVP를 차지했다.

하지만 정작 가장 중요한 챔프전에서는 삼성화재의 기세에 밀려 무기력하게 패했다. 가빈을 앞세운 삼성화재에 충격적인 4연패를 당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2016-17시즌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정규리그를 25승11패로 1위로 마쳤지만 정작 챔프전에서 현대캐피탈에게 2승3패로 밀려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지 못했다. 현대캐피탈 에이스 문성민을 막지 못하면서 준우승에 그쳤다.

2017-18시즌 처음으로 정상에 등극했지만 당시 대한항공은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뒤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 등을 통해 가슴에 첫 별을 달았다.

통합 우승을 향한 대한항공의 도전은 2018-19시즌에도 이어졌지만 무산됐다.

정규리그를 25승11패로 마치며 순항했지만 정작 중요한 챔프전에서는 현대캐피탈에 3연패로 무너져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무수한 실패를 통해 더 단단해진 대한항공은 2020-21시즌 정규리그 1위에 오르며 챔프전에 직행했고, 마침내 징크스를 깨뜨리며 비상했다.

대한항공서 7번째 챔프전을 치른 주장 한선수는 포스트시즌 전부터 통합 우승을 향한 강한 열망을 드러낸 바 있다.

한선수는 "그 동안 유독 통합 우승을 하지 못해 아쉬웠다"며 "이번에는 잘 버텨서 꼭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했다. 주장 한선수를 비롯해 곽승석, 정지석 등 토종 선수들은 우승이 결정되자 얼싸안고 최고의 순간을 만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