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중국과 안정된 관계 중요…솔직한 대화 필요해"

중국 자극하지 않기 위한 나름의 배려인 듯 "바이든과 개인적인 신뢰 관계 돈독히 해" 자평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16일(현지시간)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 대중국 견제 기조를 분명히 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중국과의 안정된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과의 안정된 관계는 일중(중일) 양국뿐만 아니라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적었다.

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에서는, 중국과의 사이에는 여러 가지 현안이 있으므로 중국과의 솔직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의 이날 발언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의 관심사인 중국 견제에 긴밀히 협력하면서도 중국을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기 위한 나름의 배려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정상회담 후 백악관이 배포한 공동성명에서 중국이 민감하게 여기는 대만 문제와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상황 등을 언급하며 중국 견제에 의기투합했다.

스가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정상회담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개인적인 신뢰 관계도 돈독히 하면서 일미(미일)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구체화를 주도할 수 있었던 것은 매우 의미 있었다고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바이든)대통령과 함께 일미(미일)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