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스가, '북한 비핵화·중국 견제' 의기투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같이 했다.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 견제를 위한 협력 의지도 분명히 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16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정상회담 후 백악관이 배포한 '새 시대를 위한 미일의 글로벌 파트너십'이라는 제목의 공동 성명에서 이 같이 밝혔다.

두 정상은 성명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완전한 비핵화를 명시하며 북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준수를 촉구했다. 국제사회에도 이에 동참할 것을 요구했다. 

스가 총리는 회견에서 "북한 대응이나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이 전례 없이 중요해졌다는 인식에서 일치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에서의 협력을 강조하는 등 중국 견제를 위해서도 뜻을 모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두 중요한 민주국가"라고 말했고 스가 총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실현"을 언급했다.

두 정상은 "중국에 대해 경제와 다른 형태의 강압을 포함해 국제적 규칙 기반 질서에 부합하지 않은 행동에 관한 우려를 공유했다"고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문제와 중국·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의 인권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가 하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양안(중국과 대만)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온실가스 감축과 5G와 반도체 공급망 공동 투자도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은 기후변화 위협을 마주하고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행동을 취할 것"이라며 "양국은 오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없애는 것을 약속했고 이를 위해 2030년까지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은 기술혁신에 깊은 투자를 하고 있고 이는 경쟁력 유지 및 강화로 이어지는 기술을 지키는 투자도 포함된다"며 "이런 것은 기술 전제주의가 아니라 민주주의 규범에 따라서 관리되고 있으며 신뢰할 수 있는 5G 네트워크나 반도체, 인공지능 등 여러 분야에서 공급망 강화하고 공동연구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