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이진호 "과거 김용준·이석훈 목소리 너무 들어 질렸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놀면 뭐하니?' © 뉴스1
MBC '놀면 뭐하니?'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SG워너비 이진호가 김용준과 이석훈에 대해 얘기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야호(유재석)가 SG워너비 스타일의 남성 보컬 그룹 MSG워너비를 제작하기 위해 멤버들을 찾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유야호는 MSG워너비의 모태가 된 SG워너비를 직접 만났다. 김용준 이진호 이석훈은 3년 만에 완전체로 '타임리스'(Timeless)를 부르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용준은 SG워너비 멤버들과의 만남에 대해 "사실 요근래 자주 만났다"라며 "다시 만나서 연습을 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습을 할 때도) 애들이 헷갈려 하고 틀릴 줄 알았는데 어저께 호흡을 맞춘 것처럼 잘 맞았다"라고 재회 소감을 밝혔다.

이진호는 "형들의 목소리가 좋은 걸 새삼 느꼈다"라며 "그 전에는 하도 많이 듣다보니깐 질렸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