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누가 진중권을 화나게 했는가", 진중권 "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뉴스1 송영성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뉴스1 송영성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페미니즘 인식을 놓고 설전을 벌이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7일 페이스북에서 충돌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공계 여성들이 과소대표되는 문제를 지적했더니 기껏 내놓는 반론이 '왜 여성 간호사는 압도적으로 많은가' '왜 초등학교 교사는 여자가 압도적으로 많은가' 뭐 이런 게 마초 커뮤니티의 인식 수준"이라며 "이 멍청한 소리에 자기들끼리 '좋아요' 누르고 난리가 났다. 풉"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고등학교로 올라가면 남성 교사가 더 많아지고, 대학으로 가면 남자 교수가 압도적으로 많다. 이것은 여성들이 하향지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유리 천장 때문에 기회를 얻기 어렵다는, 매우 현실적인 판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그걸 설명한다는 게 고작 여성들은 사회적 성취욕이 떨어져서 설렁설렁 살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대학에서 시험 채점해 보면 A+는 여학생들이 다 가져간다"며 "그때는 학점 덜 받은 남자들이 학점 잘 받은 여학생들보다 더 좋은 직장에서 더 높은 자리에 있게 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일제시대 때 조센징들은 왜 하위직만 차지했을까. 조선인들이 일본인들과 달리 여행도 다니고 필라테스도 하면서 연봉·승진에 별로 신경을 안 썼기 때문이겠다"며 "조센징들이 태생이 게으르고 나태해서 그런 걸 누굴 탓하겠는가"라고 비꼬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진 전 교수의 글에 댓글로 "누가 진중권을 이렇게 화나게 만들었는가"라고 했는데, 진 전 교수는 이 전 최고위원의 댓글에 "너"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잠시 뒤 진 전 교수가 전투기 조립 모형을 만든다며 사진을 올리자 댓글로 "한남의 저주로 플라스틱이 어딘가 부러질 겁니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23:59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23:59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23:59 05/04
  • 두바이유 : 보합 023:59 05/04
  • 금 : 64.38하락 0.8923:59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