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김병만→츄, 제주도 생존 도전…곶자왈 풍경에 감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병만족이 제주도 곶자왈의 풍경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봄'에서는 병만족이 제주도 곶자왈에서 생존에 나섰다.

이날 출연진은 이국적인 풍경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그렇지만 족장 김병만은 생존 생각에 여념이 없었다. 츄는 숲에서 버섯을 발견했다. 김병만은 동행한 전문가에게 먹어도 되는 거냐고 물었다. 츄가 발견한 버섯은 자연산 팽이버섯이었다. 김병만은 정글에서 버섯은 처음 먹는다면서 맛을 봤다. 독특한 풍미와 맛에 모두 감탄했다.

박군과 박태환, 김혜윤도 식량을 찾아 나섰다. 박군은 마를 찾은 것 같다며 땅을 팠다. 그러나 맛을 본 박군은 "마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이들도 버섯을 찾아냈다. 박군은 말굽버섯이라고 했다. 박군이 그냥 먹으려고 하자, 전문가는 "그냥 먹으면 안 된다"고 말렸다. 대신 도토리를 잔뜩 주웠다. 이때 귤 냄새가 나는 열매를 발견했다. 유자와 하귤이었다. 김혜윤은 야무진 손놀림으로 열매를 땄다. 박군은 즉석에서 열매를 먹어보고는 "맛있다"고 감탄했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 알차게 챙겨갔다. 지상렬과 츄, 백호는 이들이 가져온 과일을 맛있게 먹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68.88상승 1.32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