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김혜윤, 엉뚱 4차원 매력 "내가 게라고 생각해보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배우 김혜윤이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1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봄'에서는 병만족이 제주도 곶자왈에서 생존에 나섰다.

이날 김병만과 박태환, 박군은 제주도 바다에 있다는 닭새우를 잡으러 바다에 갔다. 김병만은 바다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돼 손에 뭔가를 쥐고 나왔다. 김병만이 잡은 건 아홉동가리라는 물고기였다. 박태환은 닭새우를 꼭 잡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다지며 물에 들어갔다.

한편 나머지 출연진은 참게를 잡으러 갔다. 김혜윤은 "내가 게라고 생각해보자. 그러면 어디로 갈까"라고 혼잣말하며 참게 잡기에 열중해 웃음을 줬다. 김혜윤은 "게의 입장을 생각해봤다. 참게의 심리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혜윤의 방식이 통한 듯 금세 참게를 찾아냈다. 참게 팀은 첫 참게를 사냥하고 뛸 듯이 기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