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김병만X박태환X박군, 제주도 닭새우 사냥 도전(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병만족이 새로운 얼굴들과 제주도에 도착했다.

1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봄'에서는 병만족이 제주도 곶자왈에서 생존에 나섰다.

이날 출연진은 이국적인 풍경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그렇지만 족장 김병만은 생존 생각에 여념이 없었다. 츄는 숲에서 버섯을 발견했다. 김병만은 동행한 전문가에게 먹어도 되는 거냐고 물었다. 츄가 발견한 버섯은 자연산 팽이버섯이었다. 김병만은 정글에서 버섯은 처음 먹는다면서 맛을 봤다. 독특한 풍미와 맛에 모두 감탄했다.

박군과 박태환, 김혜윤도 식량을 찾아 나섰다. 박군은 마를 찾은 것 같다며 땅을 팠다. 그러나 맛을 본 박군은 "마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이들도 버섯을 찾아냈다. 박군은 말굽버섯이라고 했다. 박군이 그냥 먹으려고 하자, 전문가는 "그냥 먹으면 안 된다"고 말렸다. 대신 도토리를 잔뜩 주웠다. 이때 귤 냄새가 나는 열매를 발견했다. 유자와 하귤이었다. 김혜윤은 야무진 손놀림으로 열매를 땄다. 박군은 즉석에서 열매를 먹어보고는 "맛있다"고 감탄했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 알차게 챙겨갔다. 지상렬과 츄, 백호는 이들이 가져온 과일을 맛있게 먹었다.

김병만과 박태환, 박군은 제주도 바다에 있다는 닭새우를 잡으러 바다에 갔다. 김병만은 바다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돼 손에 뭔가를 쥐고 나왔다. 김병만이 잡은 건 아홉동가리라는 물고기였다. 박태환은 닭새우를 꼭 잡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다지며 물에 들어갔다.

한편 나머지 출연진은 참게를 잡으러 갔다. 김혜윤은 "내가 게라고 생각해보자. 그러면 어디로 갈까"라고 혼잣말하며 참게 잡기에 열중해 웃음을 줬다. 김혜윤은 "게의 입장을 생각해봤다. 참게의 심리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혜윤의 방식이 통한 듯 금세 참게를 찾아냈다. 참게 팀은 첫 참게를 사냥하고 뛸 듯이 기뻐했다.

닭새우 수확은 아직이었다. 이때 박군이 빨판과의 사투 끝에 문어를 잡았다. 매우 큰 문어였다. 깊은 바다로 가던 김병만은 닭새우로 보이는 목표물을 발견하고 접근했다. 김병만은 무언가 묵직한 수확물을 갖고 수면 위로 올라왔다. 과연 김병만이 닭새우 사냥에 성공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23:59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23:59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23:59 06/23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23:59 06/23
  • 금 : 73.43상승 0.9123:59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