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 원전비리 하나로도 중죄 못 면해…훗날 위해 MB·朴 사면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업보를 되풀이 하지 않으려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시키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연일 문재인 대통령을 압박했다.

국민의힘 복당 몸풀기에 들어간 홍 의원은 17일에 이어 18일에도 사면론을 들고 나왔다.

홍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정부 초기 대북송금 수사 때 민정수석이었던 문 대통령이 "박지원만 구속하고 사실상 송금을 지시한 DJ는 조사 조차 하지 않은 것은 그것을 대통령의 통치행위로 판단했기 때문이였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부분 통치행위 였던 박근혜 전대통령을 검찰을 이용하여 여론 몰이로 구속하고 또 이명박 전대통령도 증거도 없이 구속 했다"며 민정수석 시절과 다른 판단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런 배경에 대해 홍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수사 대상도 아닌 대통령의 통치행위를 범죄로 몰았고, 이명박 전대통령은 오로지 노무현 전대통령을 자진(自盡)케 했다라는 사적 감정으로 정치 보복을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 결과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통치행위도 수사대상이 되고 사법심사의 대상이 된다는 관례를 만들었다"며 "퇴임후 누가 후임 대통령이 되더라도 변명할수 없는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통치행위중 원전비리 사건 하나만 하더라도 중죄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에 홍 의원은 "그래서 이젠 화해와 화합의 정치를 하라고 권하는 것이니 더 이상 감정으로 몽니 부리지 마시고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라"며 "그 것이 훗날을 위해서도 바람직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결자해지 않는다면 훗날 더 혹독한 보복을 당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9.18하락 32.4809:06 05/13
  • 코스닥 : 954.48하락 12.6209:06 05/13
  • 원달러 : 1132.50상승 7.809:06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09:06 05/13
  • 금 : 66.56상승 1.0209:06 05/13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