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3월 한달간 마약사범 719명 무더기 검거…231명 '철장행'

필로폰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범 비중 77.7% 가장 높아 연령별로는 20대 비중 32%…국수본 "5월까지 집중단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청 국수본 제공© 뉴스1
경찰청 국수본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 3월 한 달간 마약류 사범 총 791명을 검거하고 이 중 231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종류별로는 필로폰·합성 대마류·엑스터시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이 615명(77.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마초·해쉬쉬오일 등 대마 사범 157명(19.8%), 양귀비·코카인·펜타닐 등 마약 사범 19명(2.4%) 순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투약·재배 사범 537명(67.9%), 판매 사범 245명(31%), 제조·밀수 사범 9명(1.1%) 순이었다.

인터넷 이용 마약 사범은 214명(27.1%)으로 지난해(21.4%)보다 늘었고 외국인 마약 사범은 127명으로 전체의 16.1%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와 30대가 각각 252명(31.9%), 205명(26%)이었다. 20·30대 마약 사범의 비중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기록한 가운데 20대의 대마사범 비율이 다른 연령대보다 두드러졌다.

경찰은 시도경찰청 17곳의 마약전담 수사 41개팀과 경찰서 26곳의 마약전담 수사 26개 팀을 비롯해 전국 경찰관서 형사과 인력을 투입해 마약을 단속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최근 필로폰을 국내에 유통한 피의자 32명과 이를 구매해 투약한 48명 등 총 81명을 최근 검거하고 그 과정에서 40억 상당의 필로폰 1.2㎏을 압수하기도 했다. 필로폰 1.2㎏은 4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수준이다.

국수본 관계자는 "국민 생활 속으로 확산하는 마약류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3월1일부터 오는 5월31일까지 3개월 동안 마약류 사범을 집중 단속한다는 방침"이라며 "성범죄·폭력 등 추가 범죄도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