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타 줄인' 임성재, PGA RBC 헤리티지 3R 공동 4위 유지(종합)

"퍼트만 잘 들어가면 톱5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임성재. © AFP=뉴스1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임성재.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임성재(23·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710만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4위를 유지했다.

임성재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 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7121야드)에서 열린 대회 셋째 날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로써 임성재는 중간합계 11언더파 202타로 맷 월레스(영국)와 공동 4위를 마크했다. 단독 선두 스튜어트 싱크(미국·18언더파 195타)와는 7타 차다.

지난주 마스터스에서 컷 탈락한 임성재는 이번 대회에서 이틀 연속 공동 4위를 마크, 반등을 노리고 있다.

1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임성재는 2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 기분 좋게 출발했다. 6번홀(파4)에서 보기로 주춤했지만 9번홀(파4)에서 다시 한 타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이어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한 임성재는 11번홀(파4)과 14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며 흔들렸다. 하지만 15번홀(파5)과 1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면서 2언더파로 이날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3라운드를 마친 뒤 임성재는 "바람이 심하게 불어서 어려움이 따랐는데, 후반에는 샷 감각을 회복해 좋게 마무리했다. 4라운드에서도 바람이 불 것 같은데 침착하고 차분하게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두와 차이가 많이 나지만 그냥 내 플레이하면서 경기에 집중하겠다. 나 자신만의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퍼트만 잘 들어가 준다면 톱5안에는 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시우(26·CJ대한통운)는 버디 3개, 보기 3개로 이븐파에 그치며 합계 4언더파 209타로 공동 42위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이날 3번홀(파4)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지만 공이 홀 안으로 들어가는데 10초 이상이 걸려 1벌타를 받아 파에 그쳤다.

이경훈(30·CJ대한통운)은 합계 3언더파 210타로 공동 47위, 강성훈(34·CJ대한통운)은 1언더파 212타로 공동 60위에 머물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