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 조이기 통했다… 이달 주택담보대출 증가세 꺾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행들의 대출 조이기 효과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한 풀 꺾였다. 사진은 서울의 한 은행 영업 창구 모습./사진=뉴스1
은행들의 대출 조이기 효과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한 풀 꺾였다. 사진은 서울의 한 은행 영업 창구 모습./사진=뉴스1

은행들의 대출 조이기 효과 등으로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이달 들어 감소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값 불확실성과 세금 부담 등의 우려로 주택 거래가 줄어든 것도 주택담보대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은 이달 15일 기준 481조778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말(483조1680억원)과 비교해 11영업일 만에 1조3896억원(0.29%)이 줄었다. 

올해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까지 매월 2조~3조원대의 증가세를 지속하다가 이달 처음 감소세로 돌아섰다. 5대 은행의 주담대 잔액은 1월엔 476조3679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5830억원(0.55%) 늘었고, 2월엔 480조1337억원으로 전월 대비 3조7658억원(0.79%), 3월엔 483조1680억원으로 3조343억원(0.63%) 늘어 전반적인 가계대출 증가를 주도했었다.  

은행권에선 올해 들어 주택거래량이 급격히 줄면서 주택담보대출도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 주택거래량은 지난해 12월 14만281건까지 늘었다가 올해 1월 9만679건, 2월 8만7021건으로 2개월 만에 40%가량 줄었다. 매매수급지수도 이달 둘째 주 96.1로 4개월 만에 기준선(100) 아래로 내려왔다.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의미다.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조이기에 나선 것도 주담대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22일 주담대를 중심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지속되자 5개 은행 관계자들을 불러 대출 현황을 점검하며 관리를 주문한 바 있다. 이에 은행들은 우대금리를 축소하는 방식으로 주택 관련 대출 금리를 일제히 높였다.  

금융위원회는 대출규제로 청년·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 기회가 막히지 않도록 이들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일부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가계대출 총량 관리'라는 대원칙과 상충되는 부분이 있어 세부안을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상태였다. 금융위는 지난해 연 8%대까지 치솟은 가계대출 증가율을 4%대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위로선 '가계대출 총량 관리'와 '무주택자 주거권 보호' 사이에서 본연의 역할을 지키기 위해 고민이 클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주담대 증가세가 안정되는 시그널이 나타난다면 규제 완화 결정도 보다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