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5명 신규 확진…병원·교회·어린이집서 감염 '지속'

5일 연속 200명대…추가 사망자는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전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진료소 모습./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17일 오전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진료소 모습./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5명 나왔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 대비 205명 늘어난 3만5492명이다. 2672명이 격리돼 치료받고 있고 3만2377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443명을 유지했다.

서울 하루 확진자 수는 5일째 200명대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13일 247명, 14일 217명, 15일 216명. 16일 217명, 17일 205명이다.

앞서 지난 7~10일에도 4일 연속 서울 하루 확진자 수는 200명을 넘겼다. 이후 11~12일 검사 건수가 적은 '주말효과'로 100명대로 소폭 줄었다가 13일부터 200명대를 지속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205명 중 국내 발생이 202명, 해외 유입이 3명이다.

신규 확진자의 주요 집단감염 경로는 은평구 소재 의료기관(2021년 4월), 마포구 소재 어린이집, 송파구 소재 종교시설(교회, 2021년 4월), 중구 소재 의료기관 등이다.

은평구 소재 의료기관에서는 전날 4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8명으로 늘어났다.

마포구 소재 어린이집에서는 확진자 2명이 증가해 누적 확진자는 16명이다.

송파구 교회(총 17명), 중구 의료기관(총 11명)에서도 확진자가 1명씩 발생했다.

이밖에 Δ해외 유입 환자 3명(총 1034명) Δ기타 집단감염 21명(총 1만2773명) Δ기타 확진자의 접촉자 95명(총 1만1499명) Δ타 시도 확진자의 접촉자 16명(총 1692명) Δ감염경로 조사 중 62명(총 8442명) 등이 늘었다.

자치구별로는 도봉구를 제외한 서울 24개 자치구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강남구 15명, 강동구 14명, 동작·강서구 12명, 성북·관악구 11명, 은평·송파구 10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