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김부겸에 "형, 한나라당 박차고 떠날 때처럼 민주당 떠날 때"

"원구성 협상도 다시 해야…답 못받으면 협치·포용 말하지 말라" "대깨문에 쓴소리 못하면 총리자리 던져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제주도지사/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8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향해 정책방향 수정, 강성 친문 행태 비판 등을 요구하면서 "자신이 없으면 자리를 던지라"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책방향을 수정할 자신이 없다면 왜 총리직을 맡는지 모르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후보자가 "내게 정치 입문도 설득하고 한때 무척이나 가까웠던 분"이라고 한 원 지사는 김 후보자를 '형'이라고 부르면서 "국민의 분노를 희석시키는 '쇼'를 위한 분장용품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김 후보자가 강성 친문 지지층인 이른바 '대깨문'에게 쓴소리를 해야 한다며 "후보자가 한나라당을 박차고 떠날 때의 그 기준이면, 지금은 '대깨문' 행태를 비판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을 박차고 떠날 때"라고 강조했다.

또 "극단의 정치를 이끄는 이른바 '대깨문'들에게 왜 아무소리 안 하는지 모르겠다"며 "제발 분노의 정치좀 누그러뜨려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새 총리가 원구성 재협상을 포함한 협치에 앞장서야 한다며 "원구성 협상도 다시 하라고 말해달라. 그 답을 못 받으면 후보자는 '내가 총리가 되면 협치와 포용한다'고 어디다 이야기하지 말라"고 했다.

아울러 "중대범죄수사청을 더 이상 추진하지 않게 하라"며 "검찰이 없어지면 제일 좋아하는 게 국회의원 아닌가"라고 했다.

원 지사는 "이런 자신도 없으면 인사청문회 전에 자리를 집어던지라. 총리 하는 중간에라도 집어던지라"며 "형이 이 정부의 마지막 총리가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대통령이 바뀌지 않을 것 같으니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1 05/12
  • 금 : 66.56상승 1.0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