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먹으면 코로나19 안 걸려”… 허위·과장광고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온라인 판매 식품과 건강기능식품을 대상으로 한 허위·과대광고 사이트를 상시 점검한 결과 총 1031건을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사이트 차단 등을 요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점검 결과 적발된 온라인 판매 허위·과대광고 식품은 711건, 건강기능식품은 320건이다. 적발된 주요 사이트는 오픈마켓이 477건(46.3%)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포털사 블로그 및 카페 등 442건(42.9%)),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65건(6.3%), 일반 쇼핑몰 47건(4.5%)등의 순이었다. 

적발 사례로는 홍삼, 식초, 프로바이오틱스나 크릴오일 같은 건강기능식품 등이 코로나19 등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 또는 광고한 경우가 1004건(97.4%)으로 가장 많았다. 

흑마늘, 녹차, 도라지 등이 코로나19 예방 등에 효능·효과가 있다는 체험기를 올려 소비자를 기만한 사례는 24건(2.3%) 적발됐다. 흑마늘이 면역력 증강과 항균력이 좋아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좋다거나, 녹차가 항산화와 체지방 감소,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이 되고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사례 등이 대표적이다. 

면역기능 강화, 항산화 효과, 피로회복 등 일반 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할 수 있도록 표시·광고한 사례는 2건(0.2%)적발됐다. 이 밖에 자율심의 위반 사례는 1건(0.1%)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초기인 지난해 2월 부당광고 적발 건수는 457건으로 전달보다 392건 급증했다. 하지만 이후 지속적인 온라인 점검 강화로 지난해 3월 182건, 4월 113건, 5월 36건으로 현저히 감소했다. 지난달 3월에는 20건으로 더 줄어든 상태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허위·과대광고 점검을 강화하겠다"면서 "소비자들은 질병 예방·치료 효능 등을 홍보하는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4.11하락 5.2109:52 06/14
  • 코스닥 : 995.36상승 4.2309:52 06/14
  • 원달러 : 1116.10상승 5.309:52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09:52 06/14
  • 금 : 71.18상승 0.4709:52 06/1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