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몰랐던 美 한국계 쌍둥이, 판박이처럼 살다 극적 재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ABC 뉴스 트위터 갈무리)© 뉴스1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ABC 뉴스 트위터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어렸을 때 미국내 서로 다른 가정으로 입양갔던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만에 영화처럼 극적으로 재회했다고 미국 ABC뉴스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밀리 부쉬넬(36)와 몰리 시너트(36)는 생후 3개월만에 각각 필라델피아와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서로 다른 유대인 가족에게 입양됐다.

서로의 존재조차 알지 못했던 두 사람이 만날수 있었던 것은 에밀리의 딸인 이사벨(11)이 받은 유전자 검사 덕분이었다. 올해 초 이사벨은 에밀리에게 가족이 더 있을 수 있으니 유전자 검사를 해보자고 했다. 하지만 에밀리가 내키지 않아해 대신 이사벨이 검사를 받게 됐다.

비슷한 시기 몰리도 가족력을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진행한 병원측은 보관되어 있던 이사벨의 유전자가 몰리의 유전자와 49.96% 일치하는 것을 발견하고 '당신의 딸일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몰리에게 전했다.

아기를 낳은 적이 없던 몰리는 이사벨과 만난 뒤 직감적으로 자신의 자매가 있다는 것을 확신했다고 ABC에 말했다.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ABC 뉴스 트위터 갈무리)© 뉴스1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ABC 뉴스 트위터 갈무리)© 뉴스1

에밀리와 몰리는 36년만에 만나 "마치 거울을 보는 것과 같다"며 뛸 듯이 기뻐했다. 특히 에밀리는 "나를 사랑해주는 가족들이 있지만 항상 마음속 깊은 곳에서는 이들과 단절된 느낌을 지울수 없었다"며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것을 알게된 후 모든 것이 해결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1985년 3월29일 한국에서 태어나 3개월만에 미국으로 가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영향을 전혀 주고받지 못했다. 하지만 쌍둥이 자매는 졸업 파티에서 비슷한 드레스를 입고 비슷한 포즈로 사진을 찍는 등 '판박이'로 인생을 살아온 것으로 밝혀져 본인들은 물론 주변을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빠른 시일내에 한국을 방문해 입양을 가게된 경위 등에 대해 알아볼 계획이라고 ABC는 전했다.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ABC 뉴스 트위터 갈무리)© 뉴스1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ABC 뉴스 트위터 갈무리)©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