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하지 않습니다"… 'NO' 세월호 추모 채팅방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참사 7주기인 16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일반인희생자 추모관 앞에서 추모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세월호 참사 7주기인 16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일반인희생자 추모관 앞에서 추모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은 가운데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모욕하는 익명 채팅방이 개설돼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7일 카카오톡에는 '세월호 크루'라는 이름의 오픈 채팅방이 개설됐다. 익명의 이용자들이 참가 가능한 이 채팅방은 "추모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자기들 추모를 왜 합니까"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내걸었다. 또 익명의 개설자는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는 내용의 공지글을 작성했다.

최근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은 가운데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모욕하는 익명 채팅방이 개설돼 논란이다. /사진=채팅방 캡처
최근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은 가운데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모욕하는 익명 채팅방이 개설돼 논란이다. /사진=채팅방 캡처

이후 동명의 채팅방들이 여럿 만들어진 가운데 한 개설자는 "불만이면 나가라"고 안내해 누리꾼들의 분노를 더했다.

현재 해당 채팅방들은 접속 시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한 상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이 몰려가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는 대화가 오갈 수 없도록 이모티콘을 반복 게재하고 있기 때문. 이 같은 채팅방에 대항해 '세월호 크루 멈춰' '세월호 크루 퇴치방' 등의 채팅방들도 잇따라 개설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세월호 크루라는 방을 만든 사람들을 처벌해달라'는 제목의 청원글도 게재됐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69.68상승 35.1611:48 05/18
  • 코스닥 : 966.88상승 4.3811:48 05/18
  • 원달러 : 1133.20하락 1.611:48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1:48 05/18
  • 금 : 67.17상승 1.9111:48 05/18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