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또 '사면론' 꺼낸 홍준표..."文대통령 원전비리 중죄 면키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연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

홍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정부 초기 대북송금 수사 때 민정수석이었던 문 대통령이 "박지원만 구속하고 사실상 송금을 지시한 DJ는 조사조차 하지 않은 것은 그것을 대통령의 통치행위로 판단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부분 통치행위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검찰을 이용하여 여론 몰이로 구속하고 또 이명박 전 대통령도 증거도 없이 구속했다"며 민정수석 시절과 다른 판단을 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수사 대상도 아닌 대통령의 통치행위를 범죄로 몰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오로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자진(自盡)케 했다라는 사적 감정으로 정치 보복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통치행위 중 원전비리 사건 하나만 하더라도 중죄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홍 의원은 "그래서 이젠 화해와 화합의 정치를 하라고 권하는 것이니 더 이상 감정으로 몽니 부리지 마시고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라"며 "그 것이 훗날을 위해서도 바람직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시간이 지나면 텅 비는 모래시계처럼 권력은 영원하지 않다. 레임덕을 막으려고 몸부림치면 칠수록 권력은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게 된다"며 문 대통령이 자신의 업보가 될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