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쏜' 손지창 "오연수, 불낙스가 자기보다 농구 룰 모른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뭉쳐야쏜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뭉쳐야쏜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손지창이 상암 불낙스를 향한 오연수의 촌철살인을 전해 웃음을 줬다.

18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연예인 농구단 피닉스와 대결을 펼쳤다.

이날 손지창은 "아내(오연수)가 보더니 어떻게 자기보다도 농구 룰을 모르냐고 하더라"고 상암 불낙스에 대한 주변의 평을 전했다. 불낙스 멤버들은 김동현, 금을 자꾸 밟는 안정환 이야기라며 서로를 탓해 웃음을 줬다.

윤동식이 처음으로 스타팅 멤버로 선발됐다. 허재는 공을 잡으면 림을 보고 공격을 하라고 당부했다. 반면 피닉스는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왔기 때문에 다른 작전이 필요 없다고 자신했다. 김성주와 현주엽은 피닉스와의 대결이 첫 1승을 따낼 절호의 기회라고 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8.25상승 10.8811:55 05/06
  • 코스닥 : 964.84하락 2.3611:55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1:55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1:55 05/06
  • 금 : 67.76상승 3.3811:55 05/06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