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미우새' 김옥빈, '운동광' 김종국에 공감한 액션 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옥빈이 김종국의 운동 사랑에 공감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김옥빈이 출연, 어머니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김옥빈은 방영을 앞둔 드라마 '다크홀'을 촬영 중이다. 임원희도 함께 출연하며, 탁재훈이 카메오로 참여한 모습이 '미우새'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김옥빈은 다양한 작품에서 액션 연기를 보여준 바 있다. 기억에 남는 액션 연기는 영화 '악녀'라고 밝혔다. 버스나 차에 매달리는 장면, 유리창을 뚫고 나가는 장면은 대역 없이 직접 와이어 연기를 소화했다고 한다.

가족들이 걱정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옥빈은 "실제로 많이 다쳐서 부모님이 걱정을 많이 한다. 매일 기도하고, 전화로 오늘은 다칠 때 없냐고 묻는다. 그럴 땐 불효하는 것 같기도 하다"고 답했다. 김옥빈은 액션 연기를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집중한 상황에서 아드레날린이 샘솟는 느낌이 좋다는 것이다.

이날 김종국은 새 운동 기구를 설치하고 기뻐하면서 지인들에게 영상 통화로 자랑했다. 이를 본 서장훈은 김옥빈에게 어떨 때 설레냐고 물었다. 김옥빈은 "매일 같은 시간에 같은 장소에서 운동한다. 해 질 녘을 좋아한다. 매일 설렌다"고 말했다. 김옥빈은 좋아하는 것 한 가지로 방을 가득 채울 수 있다면 필라테스 기구를 사고 싶다며 김종국의 운동 사랑에 공감하기도 했다.

이상형에 관한 질문에 김옥빈은 친구 같은 사람을 원한다고 답했다. 김옥빈은 "친구처럼 우정을 나누는 관계가 된다면 평생 지루하지 않게 해 줄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종국 어머니가 관심을 보였다. 신동엽은 김종국 같은 스타일은 어떠냐고 물었다. 김옥빈이 긍정적으로 답하자, 신동엽은 김종국 같은 스타일이 좋은 것인지, 근육질의 몸이 좋은 것인지 짓궂게 되물었다. 김옥빈은 "무시는 못 하는 것 같다"며 근육은 성실함을 보여주는 척도라는 생각을 밝혔다.

강한 캐릭터를 많이 맡아왔지만 실제 성격은 그와 다르다고 말했다. 실제로는 애교 있는 큰딸이라고. 김옥빈은 "제 모습과 비슷한 역할을 못 만나봤다. 천방지축, 선머슴, 수다쟁이, 옆집 언니 같은 이미지의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5:32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5:32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5:32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5:32 06/16
  • 금 : 71.79하락 0.2215:32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