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에 무료 세무 상담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관련 포스터(서울시제공)© 뉴스1
관련 포스터(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세금 신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를 위해 종합소득세 신고방법을 비롯한 각종 세무 상담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세무사가 노동자에게 직접 종합소득세 신고 대상 여부, 신고에 필요한 서류, 신고 방법과 세금 납부요령, 절세방법, 공제기준 등을 자세하게 알려준다.

상담을 원하는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는 가까운 서울시 노동자종합지원센터 4곳을 방문하거나 전화하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은 5월28일까지며 센터별로 주 1~2회 정해진 요일(오전 10시~오후 5시)에 진행된다. 카카오톡 오픈채팅을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방문 및 전화 상담이 어려운 노동자를 위해 5월12일 오후 3시부터 권역별센터 유튜브채널에서 온라인 세무교육도 진행한다. 교육의 기본 내용은 종합소득세 신고시 알아야 할 사항과 준비서류, 절세방안, 세테크, 정부 제도 설명과 개선 방안 등이다.

서울시는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피해를 구제하기 위해 '노동자종합지원센터'를 서울 전역에서 총 22곳을 운영 중이다. 권역별 허브 4곳, 구립센터 18곳이다. 센터에서는 노동자별 맞춤형 상담과 노동법 교육 등을 진행하며 내년까지 25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장영민 서울시 노동정책담당관은 "플랫폼·프리랜서 업종에 종사한지 오래되지 않았거나 세금 관련 지식이 많지 않은 노동자는 그간 자비로 세무사의 도움을 받거나 신고자체를 안 해 피해를 봤다"며 "법·제도적 사각지대에 있는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의 목소리를 꾸준히 듣고 필요한 지원을 촘촘히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