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상복합아파트 559개동에 화재안전대책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광장(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광장(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0일 경기도 남양주시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관련 취약요인 분석을 토대로 서울시내 모든 주상복합아파트에 대해 소방특별조사와 현지 적응 훈련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주상복합아파트는 주거시설과 상업시설이 복합된 건축물로 지하층이나 저층부에 주차장, 상점 등이 배치돼 있다. 특히 저층부에서 발생한 화재가 초기에 소화되지 못할 경우 대량의 유독가스와 화염이 발생해 상층부 거주자의 대피가 곤란해질 수 있다.

소방재난본부는 주상복합아파트의 화재예방과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소방특별조사반 114개조 240명을 구성해 주상복합아파트 352개 단지 559개 동에 대한 긴급 소방특별조사를 5월 말까지 실시한다.

특별조사는 대상물 방문을 통해 소방·피난시설 관리 실태, 건물 내 음식점의 화재예방기준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고 건축물 안전관리자의 업무수행이 적절한지도 확인한다.

특히 화재 시 초기진화와 인명대피에 필수적인 스프링클러, 자동화재탐지설비 등 주요 소방시설의 작동 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주상복합아파트에서 실시해 제출하는 소방시설 자체점검 결과의 적정 여부를 현장방문을 통해 지속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오는 6월 말까지 모든 주상복합아파트에 대해 서울시 24개 소방서에서 현장출동대와 소방차량을 동원해 현지적응훈련도 실시한다.

주요 훈련내용은 Δ차량 진입로 및 건물 내부 진입 동선 확인 Δ화재 진압 및 연소 확대방지 대책 강구 Δ특수 소방차량 활용 공간 확인 및 조작 숙달 등이다.

소방재난본부는 화재 초기부터 거주자 등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건물 관계자를 대상으로 소방훈련 컨설팅, 매뉴얼 보급 등도 추진한다. 소방력 도착 전에 인명피해 방지를 위한 신속한 조치가 자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최태영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주상복합 등 대도시 생활인프라의 고층화·복합화를 고려한 화재안전대책을 추진한다"며 "화재 예방을 위한 선제적인 행정과 신속한 사고대응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