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초등생 성인 영상 이용률 '껑충'…유해성 점검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 News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청소년의 건강한 매체 이용 문화를 조성하고자 유해성 점검을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여가부가 지난달 발표한 '2020년 청소년 매체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수업 등 청소년의 온라인 매체 이용률이 증가하고, 저연령 청소년의 성인 영상물 이용이 급증했다.

인터넷 개인방송 및 동영상 사이트를 거의 매일 이용하는 비율이 2016년 54.9%에서 2018년 68.0%, 2020년 77.2%로 늘었다. 초등학생의 최근 1년간 성인용 영상 이용률은 2016년 18.6%, 2018년 19.6%, 2020년 33.8%로 점점 증가했다.

여가부는 '청소년유해매체 모니터링단' 운영 사업 예산 13억원을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 총 200명의 인력을 모집해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모니터링단은 청소년유해매체물인 '19금 콘텐츠' 제공 사업자의 청소년 유해표시 의무 등 청소년 보호법상 의무사항 이행을 점검하고 인터넷상 청소년유해정보 등을 상시 점검하게 된다.

특히 유해 영상물, 술·담배 대리구매, 음주 조장(일명 술방), 청소년유해물건(리얼돌 등 성기구류) 및 유해업소 홍보, 도박, 청소년 성매매 등 불법·유해정보를 중점 점검한다.

여가부는 모니터링 점검 결과를 최종 확인해 청소년 보호법 등에 따라 업계 자율규제, 관계기관 심의·차단 요청, 사업자 시정요구, 형사 고발 등의 조치를 하게 된다.

모니터링단은 5월7일까지 모집하며, 영상물과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 관심이 있고 모니터링 활동에 지장이 없는 만 19세 이상 성인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선발된 모니터링단은 소정의 교육과정을 거쳐 오는 11월까지 6개월간 매체물 점검 업무를 수행한다.

최성유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이번 모니터링단 운영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청소년의 온라인 매체이용 증가에 대응하고, 업계의 자율적인 청소년 보호조치도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