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슈돌' 도경완 하차 "언제 셋째와 돌아올지 모른다" 눈물·웃음의 작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캡처 © 뉴스1
K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슈돌' 도경완 가족이 하차했다. 첫째 연우가 탄생하는 순간부터, 둘째 하영과의 뭉클한 성장기를 함께 한 시청자들의 아쉬움 속에 도경완은 "언제 셋째 아이와 함께 돌아올지 모른다"는 유쾌한 작별인사를 전했다.

지난 18일 밤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78회는 '너를 만난 건 신의 한 수야'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이날 도플갱어(도경완) 가족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도경완, 장윤정 가족은 지난 2014년 첫째 연우의 탄생부터 '슈돌'과 인연을 맺었다. 2019년 12월부터는 둘째 하영이와 함께 출연하며 언제나 유쾌하고 단란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웃는 모습이 꼭 닮은 네 가족의 얼굴 때문에 '도플갱어 가족'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했다.

도플갱어 가족의 마지막 이야기를 위해, 아내 장윤정이 촬영장을 방문했다. 연우와 하영의 탄생과 육아까지, 도플갱어 가족의 사진이 가득 전시된 스튜디오에서 장윤정은 감상에 젖었다.

장윤정은 도경완과 함께 '슈돌' 영상을 봤다. 2014년 연우가 태어나던 날, 두 사람이 함께 아이를 안고 행복을 나눴던 순간, 아들 연우의 한 마디에 감동을 받았던 날이 모두 '슈돌' 영상에 담겨 있었다.

또 둘째 하영을 키우면서 있었던 눈물과 웃음의 에피소드들이 나왔다. 징윤경과 도경완은 방송 비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꽃다발을 주며 아빠학교 졸업을 축하했다.

장윤정은 마지막으로 "나는 연예인으로 오래 활동하면서 사랑을 받을 때 느낌을 아는데, 아이들이 사랑받는 느낌은 내가 받는 것보다 훨씬 더 크고 더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도경완은 마지막 인터뷰를 앞두고 눈물이 나 말을 잊지 못했다. 그는 "도플갱어 가족을 그동안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언제 또 셋째로 인사드릴지 모르니 늘 긴장(?)하셔라. 나도 좋은 아빠이자 남편, 방송인으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연우, 하영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연우는 동생 하영에 대해 "귀엽기도 하고, 나와 많이 놀아주는 동생"이라면서 웃었다. 연우의 꿈은 의사라고. 연우가 "아픈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하자, 하영이 역시 "나도 아픈 사람들을 치료해줄 거야"라며 끝까지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한편 이날 새로운 스페셜 가족으로 서효림 정명호 부부가 등장했다. 서효림은 지난 2019년 배우 김수미의 아들이자 사업가인 정명호와 결혼해 지난해 딸 조이를 안았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의 일상과 딸 조이를 방송 최초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