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장윤정♥도경완 눈물의 하차… "OO하면 복귀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경완 장윤정 부부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하차했다. /사진=KBS 2TV 제공
도경완 장윤정 부부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하차했다. /사진=KBS 2TV 제공

도경완 장윤정 부부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하차했다. 지난 18일 밤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78회는 '너를 만난 건 신의 한 수야'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이날 도플갱어 가족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도경완, 장윤정 가족은 지난 2014년 첫째 연우의 탄생부터 '슈돌'과 인연을 맺었다. 2019년 12월부터는 둘째 하영이와 함께 출연하며 언제나 유쾌하고 단란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웃는 모습이 꼭 닮은 네 가족의 얼굴 때문에 '도플갱어 가족'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했다.

부부는 눈물 버튼이라는 '꼼꼼이' 연우의 탄생 순간부터, 스윗했던 연우의 순간, 돌도 안 지난 아기였던 하영이의 성장까지. 다시 봐도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순간들을 함께 보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장윤정은 "아빠학교를 성공리에 이끌어 내신 도경완의 졸업을 축하합니다"라며 공로상과 함께 꽃다발을 전했다.

장윤정은 "연예인 가수로 오래 활동했다. 사랑을 받을 때 감사한 느낌을 알고 있는데, 아이들이 사랑받는 느낌은 훨씬 그 이상이었다. 지금껏 활동한 중에 제일 감사했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 인터뷰에서 한참을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린 도경완은 "도플갱어 가족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습니다. 시청자 분들의 관심과 사랑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언제 또 셋째로 인사드릴지 모르니까 늘 긴장하시구요"라는 너스레를 덧붙인 그는 "집에서 아빠 역할 충실히 하고 방송인으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연우, 하영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연우는 동생 하영에 대해 "귀엽기도 하고, 나와 많이 놀아주는 동생"이라면서 웃었다. 연우의 꿈은 의사라고. 연우가 "아픈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하자, 하영이 역시 "나도 아픈 사람들을 치료해줄 거야"라며 끝까지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