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 해외로 빠져나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가 해외로 빠져나간 것으로 분석됐다. / 사진=뉴시스
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가 해외로 빠져나간 것으로 분석됐다. / 사진=뉴시스
국내 고용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가 해외로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ODI)와 외국인직접투자 통계를 바탕으로 직간접 일자리 유발 효과를 추정한 결과 이 같이 분석됐다고 19일 밝혔다.

이 같은 일자리 유출만 막았어도 지난해 실업률이 4.0%에서 3.7%로 0.3%포인트 개선됐을 것이라는 게 한경연의 주장이다.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제조업 기업들의 해외투자가 국내로 유입되는 외국인투자를 크게 압도하면서 제조업 일자리가 대거 유출됐다.

2011~2020년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는 연평균 12조4000억원에 달했던 반면 외국인 직접투자는 해외직접투자의 절반도 안 되는 연평균 4조9000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제조업의 직접투자 순유출액(FDI-ODI)은 연간 ▲7조5000억원 발생했고 이로 인해 직간접 일자리가 매년 4만9000개(누적 49만1000개) 빠져나간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2020년 기준 해외직접투자는 ▲반도체(2조6000억원), ▲전기장비(2조3000억원), ▲자동차(2조2000억원) 순으로 높았다.

이들 업종은 지난 10년간(2011~2020년) 제조업 중 해외직접투자 증가액 상위 3대 업종에 속한다. 반면 2020년 기준 외국인직접투자는 ▲반도체(400억원), ▲전기장비(900억원), ▲자동차(4400억원) 등으로 저조했다.

해외직접투자 급증, 외국인투자 유입 감소로 인해 2020년 기준 직접투자 순유출액은 ▲반도체(-2조5000억원), ▲전기장비(-2조2000억원), ▲자동차(-1조8000억원) 등에 달했다. 지난해 직간접 일자리 유출 규모는 ▲전기장비(1만5500명), ▲자동차(1만4500명), ▲식료품(9300명), ▲의약품(5100명), ▲반도체(4900명) 순이었고, 2011년에 비해 약 1.9~37.6배 높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해외투자의 증가를 나쁘게 볼 것이 아니라 그에 상응하는 만큼 국내 투자유입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문제”라며 “점점 악화되는 국내 실업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경직적 노동시장, 각종 규제 때문에 해외로 빠져나가는 일자리는 막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