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락장 속에 나홀로 상승세… '머스크 효과' 도지코인이 뭐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트코인/사진=이미지투데이
비트코인/사진=이미지투데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공개적으로 지지해온 암호화폐 '도지코인'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폭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도지코인은 나홀로 상승세를 보여 관심이 쏠린다.

19일 오전 6시1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미국의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8.47% 급락한 5만617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한때 5만3000달러선까지 밀렸다.

시총 2위인 이더리움도 24시간 전보다 7.53% 급락한 222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시총 3위 바이낸스 코인은 9.17% 급락한 474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시총 4위 리플은 14.92% 폭락한 1.3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시총 6위인 도지코인만 24시간 전보다 9.47% 급등한 33.92센트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저가 매수세가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도지코인은 지난 16일 100% 이상 급등해 40센트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앞서 도지코인은 온라인에서 인기를 끈 시바견 밈(meme)을 마스코트로 채택했다. 레딧이나 트위터같은 소셜미디어에서 창작자의 기여를 인정하기 위한 팁 지불 용도로 사용됐다.

다른 암호화폐와 달리 발행량도 무제한으로 설정됐다. 채굴량이 제한적인 비트코인과 다른 구조이지만 유명인의 말 한 마디에 '묻지마 투기' 현상이 나타나는 셈이다. 

영국 투자사이트인 프리트레이드의 분석가인 데이비드 킴벌리는 " 도지코인은 가격을 올린 다음 팔아서 돈을 챙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투자에 열중하고 있다"며 "도지코인의 가격 상승은 '더 큰 바보' 이론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는 전형적인 투기"라며 "언제든 거품이 터져도 이상하지 않다"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