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중국 '린데차이나'로부터 엔진 1만5000대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린데차이나에 납품 예정인 2.4리터급 G2엔진. /사진=두산인프라
린데차이나에 납품 예정인 2.4리터급 G2엔진. /사진=두산인프라
두산인프라코어는 19일 중국 지게차 제조회사인 ‘린데차이나’로부터 엔진 1만5000대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오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소형 디젤 및 LPG(액화석유가스)용 G2엔진 1만5000대를 순차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이 엔진은 린데차이나에서 생산하는 유럽 및 북미 수출용 3.5톤 이하 지게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입찰에서 독일, 일본 등 글로벌 엔진제조사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두산인프라코어의 G2엔진은 유럽 ‘스테이지-V’와 미국 ‘티어4 파이널’ 배기규제를 모두 충족하는 제품으로 친환경, 고효율은 물론 품질, 가격 경쟁력 등 종합적인 면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종 낙찰을 받았다.

특히 신형 G2 엔진의 경우 자사 특허기술인 ULFC 기술을 적용해 기존 모델보다 출력은 높이고 연료와 엔진오일 소모량을 동급 최저 수준으로 낮췄다. ULFC는 연료 소모량은 낮추면서도 출력은 높이는 두산인프라코어의 특허기술이다. 필터류 교체 주기도 1000시간까지 늘리고 다양한 옵션을 제공해 상품성과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유준호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부사장은 “까다로워지는 배기규제가 오히려 당사의 기술력을 입증하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며 “최고의 엔진기술을 바탕으로 대형고객을 유치해 소형엔진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017년 세계 2위 지게차 회사인 독일 키온의 엔진공급사로 선정돼 G2엔진을 장기 공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이탈리아 트랙터 회사 아르보스와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같은 해 중국 지게차 선두업체인 ‘바올리‘와도 유럽 배기규제 Stage-V를 충족하는 G2엔진 1만2000대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중국 1위 농기계업체인 YTO사로부터 유럽 수출용 트랙터 탑재 엔진 약 3000대 공급 건을 수주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23:59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23:59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23:59 05/12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23:59 05/12
  • 금 : 66.56상승 1.0223:59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