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도 군대 보내라" 청원 4만명 돌파… "그들도 나라 지킬 듬직한 전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을 징병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청원이 주목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을 징병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청원이 주목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도 징병대상에 포함시켜 주세요"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여성을 군에서 복무시켜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3일 만에 4만명이 넘는 인원이 사전동의했다.

게시판에서 해당 청원은 검색할 수 없고 URL을 통해서만 청원이 가능하다. 청와대는 사전동의 100명 이상 청원 글을 내부 검토한 뒤 게시판에 '진행 중 청원'으로 등록한다.

청원인은 "나날이 줄어드는 출산율과 함께 우리 군은 병력 보충에 큰 차질을 겪고 있다"며 "이에 따라 남성의 징집률 또한 9할에 육박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과거에 비해서 높아진 징집률만큼이나 군 복무에 적절치 못한 인원들마저 억지로 징병 대상이 돼버리기 때문에 국군의 전체적인 질적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에 대한 대책으로 여성 또한 대상에 포함해 더욱 효율적인 병 구성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미 장교나 부사관으로 여군을 모집하는 시점에서 여성의 신체가 군 복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는 핑계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많은 커뮤니티를 지켜본 결과 과반수의 여성도 여성 징병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썼다.

청원인은 "여자는 보호해야만 하는 존재가 아니라 나라를 지킬 수 있는 듬직한 전우가 될 수 있다"며 "따라서 정부는 여성 징병제 도입을 검토해달라"고 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23:59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23:59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23:59 05/04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23:59 05/04
  • 금 : 67.76상승 3.3823:59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