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용인세브란스병원에 ‘5G 복합방역로봇’ 구축… “세계최초 상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G 복합 방역 로봇 ‘키미i’가 자율주행 모드로 병원에서 이동중인 모습. /사진제공=SKT
5G 복합 방역 로봇 ‘키미i’가 자율주행 모드로 병원에서 이동중인 모습. /사진제공=SKT

SK텔레콤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손잡고 5G 네트워크와 실시간 위치 추적 시스템(RTLS)을 활용한 ‘5G 복합방역로봇’ 솔루션을 세계최초로 상용화했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자사 비대면 케어 서비스 로봇 브랜드인 ‘키미(Keemi)’를 기반으로 용인세브란스병원에 방역로봇 솔루션을 구축했다. 이날부터 병원내 24시간 감염관리 시스템 운용에 활용한다. 안내로봇 역할과 방역로봇 역할이 합쳐진 복합방역로봇으로 ‘방역에서 새로움(BE NEW)을 추구한다’는 뜻을 담아 병원에서는 ‘비누(BINU)’라는 애칭으로 불릴 예정이다.

SK텔레콤 ‘키미’는 인공지능(AI) 기술로 사람의 얼굴을 식별해 내원객의 체온 측정 및 마스크 착용 여부 검사를 수행한다. 내원객들의 밀집도 분석을 통해 일정 수 이상 사람이 모여있을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음성 안내를 실시한다. 자외선(UV) 방역 기능을 갖춰 병원 내 이용 공간에 대한 자율적인 소독 방역도 수행한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을 통해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균, MRSA균 등이 99.9% 제거되는 결과를 확인했다.

이번 방역로봇 솔루션 구축은 SK텔레콤과 용인세브란스병원이 2019년 ‘국내 최초 5GX 디지털혁신병원 구축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맺고 기술 협력을 이어온 결과다. 지난해 3월 개원 당시 양사는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병원 내 5G 통신망도 구축했다. 양사의 이번 복합방역로봇 솔루션 구축 협력은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한국판 뉴딜 과제인 스마트 병원 선도모델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SK텔레콤과 함께 스마트 인프라 및 스마트 감염관리 시스템 구축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선진적인 스마트 감염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국내 스마트 의료를 선도하는 디지털 혁신 병원으로서 환자의 안전과 공감을 이끄는 환자 중심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낙훈 SK텔레콤 스마트팩토리컴퍼니장은 “5G 복합방역로봇 구축을 통해 의료기관 내 스마트 감염관리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ICT 기술을 활용해 사회 문제 해결을 돕는 ESG경영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