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모란 방역기획관 발탁 논란… 방역당국 "코로나 대응, 앞으로도 중대본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맨오른쪽)가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위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박미소 뉴시스 기자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맨오른쪽)가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위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박미소 뉴시스 기자
방역당국이 청와대 방역기획관 신설과 관련해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는 앞으로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중심으로 이뤄진다고 밝혔다.

19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의 청와대 방역기획관 임명과 관련해 "정부의 전체적인 코로나19 대응 체계는 중대본이 역할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그동안 청와대는 사회정책비서관 중심으로 방역 업무를 협조하고 논의했다"며 "방역기획관 자리가 신설된다고 정부 대응 체계가 달라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대본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관리한다"며 "방역기획관이 중대본회의에 참석하진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문가 "객관적으로 조언할 전문가 필요"



방역당국의 설명은 국민의힘·대한백신학회 등이 기 교수를 방역기획관에 발탁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자 갈등을 진화하려는 모양새다.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기 교수를 방역기획관에 발탁한 것은 코로나19 방역을 포기했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 교수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중국발 입국금지를 반대하고 전세계가 백신 확보에 나설 때 백신이 급하지 않다고 주장한 인물"이라며 "방역방해 전문가를 방역기획관으로 발탁한 꼴"이라고 덧붙였다.

의료계 역시 코로나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정책에 대해 객관적으로 조언할 전문가가 필요하단 입장이다. 마상혁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은 "방역당국의 정책 실패를 지적하고 교정할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방역기획관' 신설 배경에 대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방역과 백신 등 대응 업무를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 교수가 발탁된 배경에 대해선 예방의학 전문가로서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를 마련한 경험을 활용해 즉각적인 대응과 장기적인 거리두기 체제 대응 등을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68.88상승 1.32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