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제부터 스리라차까지… 해외여행 가는 대신 '소스' 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쉽게 이국의 맛을 낼 수 있는 이색 소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마켓컬리
손쉽게 이국의 맛을 낼 수 있는 이색 소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마켓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하늘길이 막히자 해외여행 대신 집에서 '세계 미식여행'을 떠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세계 각국의 먹거리를 즐기며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대신하는 것. 특히 손쉽게 이국의 맛을 낼 수 있는 이색 소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19일 마켓컬리에 따르면 지난 1월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소스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했다. 특히 로제·라구·발사믹·스리라차 등의 이색 소스가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에 나갈 수 없게 되자 이색 소스를 이용해 외국 음식을 요리하려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대비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소스는 로제로 같은 기간 판매량이 389% 증가했다. 지난해까지 인기를 끌었던 마라 소스의 자극적이고 알싸한 맛에서 조금 더 부드러운 매운 맛을 원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로제는 떡볶이 소스로 인기를 끌고 있으며 찜닭, 닭발 등으로 그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라구 소스 판매량도 이 기간 254% 증가했다. 이탈이라 전통 소스인 라구는 고기를 잘게 썰어 으깬 뒤에 야채와 함께 단시간에 튀겨서 만든다. 소고기·닭고기·돼지고기 외에 오리·양고기 등 다양한 고기를 이용한다.

발사믹 소스도 판매량이 189% 증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샐러드 소스로 인기 있는 발사믹 소스는 포도주를 발효시켜 만든 발사믹 식초에 양파·사과·마늘 등을 더해 만든다. 육류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스테이크 소스로도 활용되며 비스킷이나 요거트·치즈 등과 함께 간식으로도 즐기는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외에 미국의 핫소스이자 태국식 칠리 소스인 스리라차 소스도 인기를 끌고 있다. 저탄고지(저탄수화물 고지방) 다이어트에 유용한 소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스리라차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2% 판매량이 증가했다.

마켓컬리는 이색 소스를 포함해 함께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요리와 재료를 소개하는 ‘소스의 모든 것’ 기획전을 오는 22일까지 진행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