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5월부터· 30대는 3분기"… 코로나 백신접종 최대 변수는 '공급 일정'(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월부터 65세 이상 어르신들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사진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월부터 65세 이상 어르신들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사진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일반인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대 변수는 여전히 백신 공급 일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은 오는 5월부터, 30세 이상은 3분기 접종이 예상된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계획을 밝혔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현재 65세 이상 어르신들 접종은 5월에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장 큰 변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개별계약한 물량 700만 회분이 언제 공급되느냐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생산하고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와 생산 속도, 공급 가능한 시기 등에 대해 조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5월과 6월에 700만 회분이 공급되는 것은 확정이 되어 있지만 물량을 어느 시기에 어떻게 나눠서 공급할 지에 대한 세부일정 조율이 진행되고 있다는 정 청장 설명이다.

65세 이상 예방접종 예약방식은 기존 75세 이상 대상자와는 다소 다르게 진행된다. 그동안 접종자들은 대상자가 확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사전 명단을 파악한 후 정부차원에서 접종의사를 확인했다.

정 청장은 "65세 이상 접종부터는 개인이 직접 인터넷이나 전화를 통해 예약하는 시스템으로 가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65세 이상 접종부터는 1만여 위탁의료기관이 모두 참여하기 때문에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접종하면 된다. 정 청장은 "기존에 인플루엔자 독감접종을 맞았던 의료기관, 또는 본인의 건강상태를 잘 알고 있는 의료기관이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한다면 해당 의료기관 쪽에 예약을 해서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안내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독감의 경우는 예약 없이 방문접종이 가능했지만 코로나19는 백신 물량, 이상반응 관찰에 대한 시간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30세 이상 일반인 백신접종 일정은 빠르면 3분기 정도가 될 전망이다. 정 청장은 "3분기 정도에 연령대별로 우선순위를 가지고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고 이 부분도 백신 도입 시기에 따라 조금 달라질 수가 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3분기 (코로나 백신) 공급 물량이 가장 많이 배정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3분기에 공급 일정이 확정되면 나머지 대상에 대해서도 접종 일정을 세워 안내드릴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