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풀린 돈 잡아라”… 카뱅·우리은행, 고금리 적금 출시 잇따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 속에서도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들이 고금리 적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 속에서도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들이 고금리 적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 속에서도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들이 고금리 적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지난해부터 뜨겁게 달아올랐던 주식시장이 최근 소강상태에 접어든 데다 비트코인에 몰린 자금을 유치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고 연 7.0%의 고금리를 제공하는 '우리 매직 적금 바이 롯데카드'를 지난 19일부터 원뱅킹에서 사전예약 판매 후 오는 28일 출시한다.

이 적금의 판매 한도는 10만좌로 가입 기간은 1년이며 월 납입 한도는 최대 50만원이다. 금리는 기본금리 연 1.5%에 우대금리 최대 연 0.5%포인트와 특별우대금리 최대 연 5.0%포인트를 더해 최고 연 7.0%를 제공한다.

우대금리는 우리오픈뱅킹 가입과 상품·서비스 마케팅 동의 시 연 0.5%포인트 제공하며 특별우대금리는 롯데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기존 고객 연 2.0%포인트, 신규고객 연 5.0%포인트를 제공한다.

카카오뱅크도 자동이체 기간에 따른 ‘26주적금’의 우대금리를 기존 연 0.2%포인트에서 최대 연 0.5%포인트로 올렸다.

계좌개설 이후 7주간 자동이체를 통해 적금 납입에 성공하면 기본금리 연 1.1%에 연 0.2%포인트의 우대금리가 주어지며 26주 동안 이어질 경우 연 0.3%포인트를 추가로 제공한다. 26주적금의 최대 금리는 연 1.6%다. 새로운 우대금리는 이날 신규가입부터 적용한다. 특히 카카오뱅크 앱 예·적금 상품 화면에서 ‘26주적금’을 바로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 편의성을 높였다.

KB국민은행은 이마트와 손잡고 매월 10만원씩 1년간 납입하고 이마트에서 연간 120만원 이상 구매하면 최대 연 10%의 금리를 제공하는 '이마트 국민 적금'을 출시했다.

기본 금리는 연 0.7%며 KB국민은행 계좌를 처음 만들면 우대금리 연 1.0%포인트, 오픈뱅킹을 등록하면 연 0.3%포인트가 추가된다. 적금 가입고객이 신규일부터 만기일까지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한 금액이 120만원 이상인 경우 연 8%포인트의 우대금리가 제공된다.
카카오뱅크 26주 적금./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26주 적금./사진=카카오뱅크



기업은행은 스포티비와… 우리은행은 '우리매직6 적금' 후속 출시


IBK기업은행도 지난달 스포츠 콘텐츠 플랫폼 스포티비와 업무 협약을 맺고 최고 연 5%의 금리를 주는 ‘IBK스포티비나우 적금’을 출시했다.

이 적금의 기본금리는 연 0.5%이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스포티비 나우’ 이용권을 기업은행 비씨카드로 3회 이상 결제하면 연 2.5%포인트 ▲기업은행 입출식 계좌에서 이 상품으로 3회 이상 자동이체하면 연 1.0%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또 올해까지 가입한 모든 고객에게 이벤트 금리 연 1.0포인트를 추가로 제공한다. 가입기간은 최대 6개월로 월 납입액은 최대 20만원으로 선착순 1만명에게 한정 판매된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해 출시 후 2개월 만에 완판된 '우리 매직6 적금'의 후속 상품인 ‘우리 매직 적금 바이 우리카드’를 지난달 4일 선보였다. 우리은행의 거래실적과 우리카드 사용실적에 따라 최고 연 6.0% 금리를 준다. 이 적금의 가입 기간은 1년이며 월 납입 한도는 최대 50만원이다.

이처럼 은행들이 고금리 적금을 연이어 선보이는 것은 주식시장이 소강상태에 접어든 데다 비트코인 등에 몰린 자금을 은행으로 다시 돌리기 위해 수신금리를 올린 것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오픈뱅킹 서비스가 시작되면서 치열해지는 플랫폼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고금리 상품으로 고객을 끌어들이려는 의도로도 풀이된다.

은행 관계자는 “고금리 예·적금 등으로 고객을 유치함으로써 자체 앱의 경쟁력을 높이는 게 중요해졌다”며 “해당 고객이 자동이체를 계속 이어가면 수수료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