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주주 지분 높을수록 '두둑'… 상장사 현금배당 37조 풀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지난 16일 사상 최대 규모인 배당금 13조원을 주주들에게 지급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지난 16일 사상 최대 규모인 배당금 13조원을 주주들에게 지급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사진=뉴스1
상장사 현금 배당금이 올해 37조원을 넘어섰다. 최대주주 지분율이 높은 기업일수록 배당성향도 높게 나타났다. 

19일 대신지배구조연구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12월 결산기업 1949개사(유가증권 696개사·코스닥 1253개사)의 지배주주순이익은 64조702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10조6061억원(19.6%) 증가했다.

유가증권 상장기업의 지배부부순이익은 전년 대비 21.4% 증가한 60조3141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코스닥 상장기업은 0.4% 감소한 마이너스(-)160억원을 기록했다. 

상장기업 중 현금배당을 실시한 기업의 수는 총 1010개사다. 삼성전자 등 특이기업을 제외하면 지배주주순이익이 하락하거나 적자를 기록한 기업이 늘어났다. 적자에도 현금배당을 실시한 기업의 수는 소폭 증가했다.

현금 배당금은 37조938억원으로 11조8856억원(49.5%)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현금 배당금이 전년 대비 11조7131억원(49%) 이상 급증하며 시장 전체를 이끌었다. 



삼성그룹, 30대 기업의 72% 차지… IT·금융·소재 배당금 총계↑


 상장기업 업종별 배당성향./사진=대신지배구조연구소
상장기업 업종별 배당성향./사진=대신지배구조연구소

30대 대기업집단 소속 상장 계열사의 현금 배당금은 총 31조3097억원으로 전년 대비 54.2% 증가했다. 반면 현금배당을 실시한 상장계열사의 수는 134개로 전년 대비 9개 감소했다. 

삼성그룹의 현금 배당금은 22조4677억원으로 30대 대기업집단 배당금 총액의 71.8%를 차지했다. 삼성그룹의 뒤를 이어 SK(2조952억), 현대자동차(1조9143억), LG그룹(1조8648억) 순으로 현금배당금을 많이 지급했다. 

업종별 배당성향을 살펴보면 IT, 산업재, 경기소비재, 소재 순으로 높았다. 지난해 지급된 현금배당금 총계가 증가한 업종은 IT·금융·소재 등 3개 업종이다. 경기소비재와 에너지 업종의 배당성향 증가는 지배주주순이익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유틸리티 업종은 한국전력이 현금배당을 재개함에 따라 업종 전체의 배당성향 증가를 이끌었다.

의료 업종의 경우 2020년 지배주주순이익 총계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219.4%)했지만 현금배당금 총계는 전년 대비 28.2% 증가하는데 그쳐 업종 배당성향이 하락했다.

상장기업의 배당성향(지배주주순이익 대비)은 5년 연속 증가해 2018년부터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오지혜 대신증권지배구조연구소 연구원은 "특이기업에 영향을 받은 유틸리티 업종을 제외하면 지배주주순이익의 변동폭 대비 현금배당금의 변동폭이 작았다"면서 "상장기업이 순이익 변동에도 일정한 배당성향을 유지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대주주 지분율 60% 이상 기업 배당성향 40% 달해


최대주주지분 비중별 기업의 평균 배당성향./사진=대신지배구조연구소
최대주주지분 비중별 기업의 평균 배당성향./사진=대신지배구조연구소

최대주주 지분율이 높을수록 배당 성향은 높았다. 

최대주주 지분율이 20% 이하일 경우 배당 성향은 16.2%로 집계됐다. 20%초과~40%이하일 경우 25.6%, 40%초과~60%이하일 경우 38.5%로 높아졌다. 60%를 초과할 경우 38.6%에 달했다.

올해 정기주주총회의 재무제표 승인 및 이익잉여금 처분 안건에 대한 반대의견 권고율은 8.5%로 전년 대비 4.8%(29개사) 증가했다. 이 중 과소배당을 사유로 반대한 기업 비중은 7.9%로 전년 대비 소폭 늘었다.

대신증권지배구조연구소는 올해 정기주주총회 안건 분석대상 기업 중 621곳의 재무제표 승인 및 이익잉여금 처분 안건을 분석했다. 연구소는 566곳에 찬성을 권고했고 55개 기업은 반대를 권고했다. 이 중 과소배당으로 반대를 권고한 기업은 51개, 과대배당으로 반대를 권고한 기업은 3개, 배당정보 미비로 반대를 권고한 기업은 1개다. 

오 연구원은 "반대를 권고한 기업의 수가 증가한 이유는 지배주주순이익의 증감폭 대비 현금배당을 과도하게 축소한 기업의 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익잉여금 대비 현금 배당금 비율은 과소배당 기업 0.8%, 적정배당 기업 3.6%, 과대배당 기업 5.0%로 나타났다.

과소배당 기업의 최대주주지분율은 40.7%로 적정배당 기업 대비 1.4% 낮았다. 반면 과대배당 기업의 최대주주지분율은 56.8%로 적정배당 기업 대비 14.7% 높았다. 

오 연구원은 "적자기업이 12.6% 증가했음에도 현금배당을 실시한 적자기업의 비율이 소폭 증가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면서 "특히 코스닥 시장 상장기업의 경우 적자기업의 비율이 늘었음에도 현금배당금 총계가 전년 대비 증가했는데 이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 에서도 주주환원을 유지하고자 하는 노력으로 해석돼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