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학의 사건' 공방…곽상도 "청와대 날조" vs 박범계 "국민적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둘러싼 '청와대발 기획 사정' 의혹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곽 의원은 이날 여희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날조된 허위 문서를 근거로 공권력을 총동원해 야당 국회의원을 탄압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2019년 3월 문 대통령의 '김학의 사건 수사지시' 이후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다가 무혐의 처분된 바 있다.

곽 의원은 "(대통령 지시 이후) 검경의 명운을 건 수사를 받았다"며 "대통령 딸에 관한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을 표적 삼아 서류를 날조하고 기획 사정한 청와대의 중심에 문 대통령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박 장관은 "당시 '김학의 동영상'이 국민적 의혹으로 부각됐다. 대통령이 그런 지시를 한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날조된) 근거에 기초해서 대통령이 말했는지 알 수 없고, 현재로서는 의원님의 억측"이라고 반박했다.

박 장관이 "곽 의원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 시절 검찰이 김학의 사건 1·2차 무혐의 결정을 했는데 왜 그 부분은 분노하지 않느냐"고 반문하자 곽 의원은 "질의하는 사람에게 질의하지 말고 묻는 말에 답변 잘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