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부족' 지적에 김진욱 "최후의 만찬도 13명이 세상 바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사 인력이 적다는 지적에 김 처장은 충분히 수사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수사 인력이 적다는 지적에 김 처장은 충분히 수사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처(공수처) 처장이 공수처 수사 인력이 부족하다는 일부 지적에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 그림을 보면 13명이 있다"며 "공수처 검사가 13명이다. 13명이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김 처장은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에게 "무학(無學)에 가까운 갈릴리 어부 출신들이 많은데 그 13명이 세상을 바꾸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현재 공수처는 검사 정원 23명에 모자란 13명을 임명한 상황이다. 이날 공수처는 수사관을 20명 최종 선발했는데 기존 검찰로부터 6개월간 파견 받은 수사관 10명을 합해도 정원 40명보다 10명 적다.

공수처 관계자는 김 처장의 '최후의 만찬 13인' 발언에 대해 "지난주 임명된 검사들 13명이 앞으로 어떤 마음과 정신으로 일하느냐에 따라 성과가 날 것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김 처장은 검찰로부터 넘겨받은 이규원 검사 사건을 직접 수사에 무게를 뒀다. "이 검사 사건은 검토가 마무리가 됐냐"는 질문에 "거의"라며 "지난주에 수사 중이라고 말씀드렸으니까 수사 중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수사에 착수했다고 봐도 되냐"는 질문엔 "그래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검찰에 재이첩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이 났냐"는 취지의 질문엔 "그것은 부장검사 의견을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공수처는 지난달 17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변필건)로부터 이규원 검사의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 작성 의혹 사건을 넘겨받았다.

김 처장은 해당 사건을 직접 수사해도 공수처 1호 수사는 아니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1호 사건은 공수처가 1호 사건으로 규정하는 사건"이라며 "공수처가 떠넘겨 받아 가자고 하는 사건은 1호 사건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수처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 금지 의혹 관련 공익신고 건을 수사 의뢰받아 검토 중이었지만 해당 공익신고인이 신고를 취하했다. 이에 공수처 관계자는 "공익신고 취하에 따른 법리적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