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주도 대중 견제 거리두는 뉴질랜드…"대중 정책은 우리가 세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나야 마후타 뉴질랜드 외무장관. © AFP=뉴스1
나나야 마후타 뉴질랜드 외무장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뉴질랜드 정부는 19일 자국의 대중 접근법을 파이브아이즈(Five Eyes·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간 상호 첩보 동맹)가 결정하도록 두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미국을 중심으로 대중 견제 움직임이 본격화한 가운데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정책은 직접 마련하겠다며 거리두기에 나선 것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나나야 마후타 뉴질랜드 외무장관은 이날 뉴질랜드중국위원회에서 파이브아이즈가 회원국 간 '정보공유'라는 역할에서 벗어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후타 장관은 "뉴질랜드는 파이브아이즈 간 관계의 소관을 확대하는 것이 불편하다"며 "우리는 다양한 현안에 대해 우리의 관심을 표현할 다각적 기회를 찾는 것을 훨씬 선호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중국의 홍콩 민주화운동 탄압을 규탄하는 공동 성명에 서명하기를 꺼리는 등 그간 파이브아이즈 회원국들의 중국 비판 움직임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또한 미국과는 달리 중국의 태평양 지역 영향력 확대에 대해서도 직접적인 비판도 삼가고 있다.

마후타 장관은 이와 관련해 "뉴질랜드의 다양한 현안들을 알리는 데 있어 맨 먼저 접촉하는 곳이 파이브아이즈가 아닐 것이라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며 "우리는 그런 형태의 접근을 선호하지 않으며 이런 점을 파이브아이즈 동맹국에 전달해 왔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